‘머슬퀸’ 김근혜 라스베이거스 화보 독·점·공·개


CAN'T TAKE MY EYES OF YOU
‘머슬퀸’ 김근혜 라스베이거스 화보 독·점·공·개


눈을 뗄 수 없다는 말은 그녀를 보고 하는 말이 분명하다. 미에 대한 주관적인 의견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절대적인 아름다움을 판단하는 기준은 존재한다. 관능적 눈빛과 고혹적인 자태로 국내 팬들을 사로잡았던 그녀, 이번엔 라스베이거스다.

 

김성민 사진 박성기(Nikon D810) 의상협찬 배럴, 슬로기 촬영협찬 스포맥스, 머슬마니아 코리아, 허스키 뉴욕 스포츠백, 엠플라자

 

반,하다

시작이 반이라고 하지만 그녀는 피트니스 분야 최고 영예인 그랑 프리로 시작을 알렸다. 2018년 처 음 도전한 머슬마니아 대회에서 미즈비키니, 커머셜모델 2부문에 서 그랑프리를 차지해 국내 피트 니스 팬 모두가 그녀에게 반하게 만들었다. 복부에 완벽히 자리 잡 은 선명한 복근은 그녀의 트레이 드 마크였다. 녹색창에서 김근혜 를 검색하면 연관검색어로 복근 이 나올 정도! 이기적인 페이스와 균형 잡힌 완벽한 몸매에서 뿜어 져 나오는 광채는 신인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였다. 더욱 충격 적인 사실은 그녀가 머슬마니아 대회를 준비한 기간이 단 3개월 이었다는 점이다.

 

무대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어요. 오히려 설렘으로 가득 찼죠.

 

어느 모로 보나 아름답다

김근혜라는 사람을 묘사할 때 단순히 아름답다는 표현은 무언가 부족하다. 성악을 전공한 그녀는 대학 시절 미스코리아 대회에 도전해 미인이 많기로 유명한 경남지역에서 ‘진’을 수 상했다. 그 후에는 음악교육대학원에 진학해 전공을 살려 어린이 뮤지컬 ‘백설공주’에서 백설공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기도 했다. 다소 생소한 피트니스 분야라도 그녀에겐 전혀 문제 될 것이 없었다. 이처럼 다방면에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자신의 매력을 아낌없이 보여주는 그녀야말로 진정한 팔방미인이 아닐까

 

라스베이거스에서 아침을

그랑프리라는 타이틀은 그녀를 머나먼 미국 땅 라스베이거스까지 날아가게 했다. 큰물에 큰 고기가 노는 법. 그녀는 더 큰 도전을 준 비했다. 세계대회로 목표를 재정비한 그녀는 하루 운동량을 두 배까지 늘렸다.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극한의 다이어트 식단은 지양하고 영양소가 골고루 갖춰진 식단을 구성해 하루 두 번 웨이트트레이닝을 진행했다. 목표였던 5 위 안에 드는 것보다 높은 성적인 미즈비키니 미디엄 부문 4위를 차지한 그녀. 내심 더 높 은 성적을 기대했던 터라 일말의 아쉬움은 있 었지만 우선은 무사히 대회를 마친 자신에게 “김근혜 고생했어”라고 소리 내어 격려의 말 을 전했다는 김근혜. 대회를 마친 후 보상의 의미로 2018년을 마무리하며 LA 전역을 여행 했다고 한다.

 

멈추지 않는 김근혜

대회를 무사히 끝마친 현재, 그녀는 또 다른 도전을 준비 중이다. 건강한 삶을 위해 다이어트를 고민하는 사 람들에게 올바른 정보와 건강한 음 식을 제공하고 싶어 건강기능식품 관련 사업을 계획 중이다. 현재는 다 이어트에 성공한 사람들의 운동법이 나 식단법, 일상생활에서 어떻게 건 강한 몸을 유지하고 있는지 전문서 적과 기사에서 정보를 수집하는 단 계라고 한다. 거기에 다이어트를 진 행하면서도 건강을 유지할 수 있었 던 자신의 실전 경험까지 더해 많은 사람에게 도움을 줄 계획이다.

 

김근혜 선수의 더 많은 화보는 <맥스큐> 2019년 1월호에서 확인하세요! 

[출처] 맥스큐 MAXQ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맥스큐 MAXQ

맥스큐 MAXQ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