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그녀, 전혜빈과 함께한 아름다운 순간




THE MOST BEAUTIFUL MOMENT


“당신이 가장 아름다운 순간은 언제였나요?” 

우리는 언제 가장 아름답고 또 멋질까? 이에 멋진 답을 내놓은 사람을 소개한다.

2018년 머슬마니아 하반기 대회에서 커머셜 모델 그랑프리는 물론 미즈비키니 톨 부문 1위를 차지한 전혜빈. 그녀가 가장 아름다운 순간은 언제였을까? 그녀는 말한다. 바로 지금이라고.

 

신희승 사진 노호스튜디오(김민성 작가) 의상협찬 쎄라퀸 헤어·메이크업 라뷰티코아 촬영협조 스포맥스, 프라도란트(프라도어), 알카스톤, 뉴텍웰니스

 

 

Wonderful moment 

2018년에 가장 멋지고 기뻤던 때가 언제였냐는 질문에 전혜빈은 2018년 10월 6일 머슬마니아 하반기 대회에서 상을 받던 순간을 꼽았다. 숙명여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유명 애니메이션 기업에서 비서로 일하던 그녀는 업무 때문에 엉망이 된 자신의 신체 리듬과 건강을 되찾기 위해 운동을 시작했다. 각고의 노력 끝에 몇 년 전만 해도 통통한 회사원이었던 그녀는 2018년 머슬마니아 하반기 대회에서 커머셜 모델 그랑프리를 차지하고, 미즈비키니 톨 부문 1위에도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는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아요.” 자신의 노력이 결실을 본바로 그 순간! 2018년 머슬마니아 하반기 대회에서 상을 받던때가 그녀에겐 가장 빛났던 순간이라고.

 

More today than yesterday 

그녀가 가장 기뻤던 순간이 상을 받던 때라면 그날 관객들이 기쁘고 신났던 최고의 순간은 그녀가 무대에 올랐을 때가 아닐까 싶다. 왕후의 느낌을 살린 의상을 입은 그녀는 우아하고 자신 있는 표정으로 많은 관객의 마음을 휘어잡았고, 그녀의 경이로운 몸매에는 그녀의 꾸준한 노력과 나름의 노하우가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하지만 그녀도 처음부터 좋은 결과를 내놓았던 것은 아니다. 2018년 머슬마니아 상반기 대회에 출전해 멋진 무대를 선보였지만 결과는 아쉬웠다. 이에 전혜빈은 지난대회에서 부족한 부분을 파악하고 보완했다. 상반기엔 근육이 돋보이지만 너무 마른 몸매를 선보였다면, 하반기에는 무리하게 감량하지 않고 여성미를 조금 더 강조했다. 살을 찌우면서 운동해야 했던 그녀는 운동 시간을 길게 잡지 않고 운동 끝나고 바로 영양을 섭취하는 방식으로 대회를 준비했다고.


Her body is xxxxxxx 

전혜빈의 몸을 가장 잘 형용할 수 있는 말은 무엇일까? 예쁘다? 멋지다? 에디터는 ‘근사하다’라는 표현을 쓰고 싶다. 탄탄한 복근과 시원스러우면서도 자연스럽게 뻗은 보디라인을 보라. ‘건강하면서도 아름다운 몸매’를 생각하면 떠오르는 완벽하고도 이상적인 몸. 현실에 존재하지 않을 것만 같은 이상에 매우 가까운, 즉 근사(Close)한 몸이다. 물론 이 근사한 몸을 공짜로 얻은 것은 아니다. 꾸준한 운동과 철저한 식단관리가 따라줬기에 가능했다. 특히 탄탄한 복근이 돋보이는 그녀는 복근을 유지하기 위해 매일 복근운동을 적어도 15~20분 정도 빼먹지 않고 하고 있다.

 

 

 

'빛나는 그녀', 전혜빈의 화보와 인터뷰가 궁금하다면

 <맥스큐> 2019년 2월호에서 만나보세요!

 

 

[출처] 맥스큐 MAXQ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맥스큐 MAXQ

맥스큐 MAXQ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