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트니스 스타 윤다연&김한솔의 THE SECRET TEMPTATION


 

 

또다시 봄은 찾아왔다. 매년 찾아오는 봄이지만 같은 봄은 없듯 그녀들의 매력 또한 새롭고 유일하다. 유난히 추웠던 겨울을 뚫고 소리 없이 성큼 다가온 봄처럼 윤다연&김한솔 두 피트니스 스타가 <맥스큐> 독자 곁으로 은밀하게 다가왔다.

 

김성민 사진 UV-Creaiton 의상협찬 엘르 이너웨어, 트라이엄프 헤어·메이크업 라뷰티코아

 

촬영협찬 스포맥스, 머슬마니아 코리아, 맥스큐TV, 뉴텍, 알카스톤, 엠플라자

 

 

볼수록 빠져드는 윤다연 

미소가 아름다운 그녀는 소위 말하는 ‘볼매’다. 촬영 중간중간 그녀가 짓는 옅은 미소는 우리의 마음을 조금씩 적셨고,촬영 막바지에는 그녀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어 헤어나올 수없었다. 앳돼 보이는 얼굴에 건강미 넘치는 몸매로 뭇 남성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그녀지만 과거에는 ‘종합병원’이라고 불릴 정도로 건강이 안 좋았다고 한다. 어렸을 적 핸드볼 훈련중 얻은 부상으로 허리통증을 달고 살았고, 어느 날 갑작스레 목소리가 안 나와 한 달 넘게 말을 못 한 적도 있었다. 또 미각까지 잃어 아무런 맛을 못 느낀 적도 있다고 한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대상포진까지 찾아와 8개월을 누워 지낸 그녀는 더는 이렇게 살 수 없다며 운동을 시작했다고 한다. 그녀가 운동을 하면서 얻은 가장 큰 행복은 아름다운 몸보단 건강한 자신을 찾은 것이라고 하니 우리도 더 늦기 전에 운동을 시작해보면 어떨까?

 

 

상쾌한 봄바람을 닮은 김한솔

따스한 봄날에 불어오는 상쾌한 봄바람을 닮은 그녀는 20살 때부터 시작한 모델 일을 그만두며 운동을 시작했다고 한다. 모델을 그만두고 잠시 쉬는 동안 살도 찌고 무기력증에 따른 우울감과 상실감이 컸는데 이 모습을 보다 못한 지인의 권유로 운동에 발을 들였다. 한달 만에 5㎏을 감량하며 운동에 재미를 붙였고, 무대 위에서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는 피트니스 모델들의 모습에 매료되어 도전을 마음먹었다고 한다. 첫 출전이라 너무 떨렸지만 워낙 긍정적이고 무대를 좋아해서 세 번째 무대부터는 긴장이 풀려 자신의 매력을 한껏 보여줄 수 있어 커머셜모델 2위라는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고 생각한단다. 2위도 과분한 성적이라는 그녀는 올해 상반기 대회에서는 상 받을 자격을 단단히 갖춘 선수가 되어 다시 도전한다고 하니 4월에 열릴 머슬마니아 대회를 주목하자.

 

 

'은밀한 유혹', 윤다연&김한솔의 화보와 인터뷰가 궁금하다면


<맥스큐>2019년 3월호에서 만나보세요!

 

 

 

[출처] 맥스큐 MAXQ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맥스큐 MAXQ

맥스큐 MAXQ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