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슬마니아® 세계 챔피언 황철순의 BRAVO MY MUSCLE LIFE


 

 

팝의 황제가 마이클 잭슨이라면 피트니스의 황제는 황철순이 아닐까? ‘황철순=피트니스라고 해도 누구 하나 반박하지 못할 만큼 그는 최고의 몸짱이자 스포테이너로 유명하다. 대한민국을 넘어피트니스 新 한류의 선봉장, 머슬마니아 現 세계 챔피언 황철순에 대한 A to Z.

 

If Michael Jackson is called the King of Pop, the King of Fitness would most probably be Hwang Chul-soon. No one can deny that “Hwang Chul-soon = Fitness”, because he has a killer body (also known as momzzang in Korea) and is a famous sportainer (sports entertainer) at the same time. Here’s the A to Z on Hwang Chul-soon, the leading figure of the “New Hanryu (Korean Wave) of Fitness” and the new global champion of Musclemania.

 

<맥스큐>편집부 사진 GSOUL STUDIO 

 

무엇이든 시작은 존재한다. 세계 최고의 피트니스 대회이자, 국내 최대의 피트니스 대회인 머슬마니아도 그렇다.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피트니스 불모지였던 대한민국에 처음으로 머슬마니아 경기가 열렸다. 서울 신촌에 위치한 이대 APM 옥상에서 열렸던 그 작지만 피트니스 큰 한걸음. 보수적이었던 대한민국의 스포츠계와 일부 보디빌더 단체는 많은 질타와 손가락질을 보냈지만, 꿈과 패기 가득한 선수들은 이에 아랑곳 않고 모여 자신의 끼와 열정을 뽐내며, 현 머슬마니아의 기틀이 된다. 그리고 그 역사적인 자리에는 월드 스타 황철순도 있었다

 

 

There is a beginning to everything. This holds true for Musclemania as well, the world’s greatest fitness competition and Korea’s biggest fitness competition. The first Musclemania competition in Korea took place 11 years ago, when the country was still a fitness wasteland. The competition was held on the rooftop of APM (Ewha Women’s University Branch), located in Sinchon, Seoul. It was a small but important step. Although it was heavily criticized by Korea’s conservative sports communities and several bodybuilder organizations, the participating fitness athletes disregarded the rebuke and showed off their talents and passion. As such, it laid the groundwork for today’s Musclemania. The world acclaimed star Hwang Chul-soon was also present at this historical moment.

 

머슬마니아의 시작처럼, 근육 가득 황철순에게도 시작이 있었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핸드볼, 레슬링, 육상선수 등 다양한 운동을 섭렵한 황철순. 운동 외에 비보잉에도 조예가 깊은 그이기에, 과거에도 그의 운동 능력이 상당한 수준이었음을 짐작할 수는 있지만, 운동 시작의 이유가 허약 체질 극복이었다는 사실은 상당히 의외다. 178, 54. 체중미달로 원하던 해병대 지원마저 떨어진 황철순에게 운동은 스스로에 대한 위안이자, 희망이었다. 

 

Just as there was once a beginning for Musclemania, there was also one for the muscle-bound Hwang Chul-soon. Hwang engaged in a wide variety of sports, including handball, wrestling, and track and field, not to mention breakdancing. While his outstanding sports abilities can be easily surmised, it’s hard to imagine that the reason he started working out was actually to overcome his weak build. With a height of 178 cm and weighing 54 kg, Hwang had even been disqualified from his application to the Marine Corps for being underweight. For him, working out was a source of consolation and hope. 

 

 

황철순의 인터뷰와 화보가 궁금하다면 <맥스큐> 4월호에서 만나보세요! 

 

[출처] 맥스큐 MAXQ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맥스큐 MAXQ

맥스큐 MAXQ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