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보적인 원픽의 등장! 배이지 섹시화보 공개


 

 


  

숫자 ‘8’을 연상시키는 몸매. 베티 그레이블과 마릴린 먼로로 대표되는 핀 업 걸. 핀 업 걸의 이미지는 광고, 상품, 예술, 패션계에서 끊임없이 소비됐다. 코카콜라의 매출을 끌어올린 광고 속 여인도, 30년 간 게스의 광고를 도배한 모델도, ‘유고걸’을 부르던 이효리도 모두 사랑스럽고 요염한 핀 업 걸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Meaning of Pin-Up Girl

지금의 군인들에게 ‘걸그룹’이 있다면, 1940년대 군인들에게는 ‘핀업걸’이 있었다. 핀업걸이란, 핀으로 사진을 벽에 붙여 감상하던 1940년대 ‘전장(戰場) 문화’의 산물을 말한다. 핀업걸은 전쟁에 지친 군인들의 사기충천에 큰 힘이 됐고, 사회를 발전시킨 증폭제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핀업걸이 등장한 지 한 세기가 지났다. 전쟁이 끝난 지금 남자들에게 핀업걸이란 그때와 같은 의미일까? 시간이 흘러 달라진 핀업걸의 의미를 2019 머슬마니아 상반기 대회 출전자이자 <맥스큐> 화보집 첫번째 모델인 배이지에게 물었다.

 

 


건강한 몸이 더 매력있어

확실히 핀업걸의 전통적인 모습은 요염한 모습으로 남자의 애간장을 태우고 있었다. 사랑스럽고 요염한 옷차림과 함께 글래머러스한 바디 그중에서도 잘록한 허리와 풍만한 엉덩이 그리고 날씬한 다리같이 여자의 굴곡진 몸을 부각하는 것은 일종의 공식이었다. 배이지도 마찬가지다. 누가 봐도 핀업걸의 상징적인 모습을 닮아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여기에 한마디를 덧붙였다. “단순히 글래머러스한 몸을 노출해 어필하는것 만으로는 부족해요. 운동이라는 노력을 통해 얻은 건강하고 탄력적인 바디라인이 요즘과 같은 시대에 핀업걸이 가져야 할 요소라고 생각해요. 실제로 건강한 몸이 더 매력적이기도 하고요”

 

 

 

걸어놓고 보고싶은 그녀, 배이지의 화보와 인터뷰가 궁금하다면 맥스큐 6월호에서 만나보세요. 

 

 

[출처] 맥스큐 MAXQ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맥스큐 MAXQ

맥스큐 MAXQ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