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MAXQ x MUSCLEMANIA® ORIENT CHAMPIONSHIPS Part. 1


 

 

 


FIN INTERNATIONAL 

2019 MAXQ x MUSCLEMANIA® ORIENT CHAMPIONSHIPS Part. 1 

2019.04.20 건국대학교 새천년기념관 


 

 

대한민국은 물론 아시아 피트니스의 자존심! 2019 맥스큐 x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이 성황리에 진행됐다. 예년 그대로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는 다양한 종목과 수많은 참가자들의 멋진 퍼포먼스 그리고 유례없는 깔끔하고 빠른 진행으로 경기장을 찾은 일천 관중의 큰 호응으로 막을 내렸다. 이번 호에서는 대회 영광의 얼굴들을 만나보는 시간을, 다음 호에서는 대회를 새롭게 보는 다양한 시선을 확인해보도록 하겠다. 

 

 

 

누구도 그를 막을 순 없다 

보디빌딩 그랑프리 

이호종 Lee Ho jong

 

근육의 크기가 보디빌딩의 전부는 아니지만, 최근 몇 차례 보디빌딩 종목의 그랑프리는 압도적인 근육의 크기를 자랑해 왔다. 그 말은 가장 큰 체급이 그랑프리를 섭렵해 왔었다는 점이다. 그런 점에서 -75kg 이하의 출전자임에도 보디빌딩 그랑프리를 거머쥔 이호종 선수의 수상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17년 하반기 머슬마니아부터, 최근 3번의 경기에서는 없었던 일이다. 

사실 많은 사람들의 이목이 이미 이호종 선수에게 집중되어 있었다. 오른쪽 다리에 깁스를 한 참가자는 고통을 참아내며 백 스테이지에서 몸을 풀었고 역시 무대에 오른 이호종 선수. 평소 웨이트 트레이닝을 너무 사랑해 운동을 할 때도 부상이 없는 운동을 언제나 목표로 삼는다는 그. 그러나 대회를 앞두고 오토바이 사고를 당하며 다이어트에 상당한 곤욕을 치러야 했다. 평소 강점이었던 다리는 부상으로 멋진 갈라짐을 보여주기 힘들었지만, 어느 때보다 많은 훈련량을 소화한 등이 심사위원들에게 큰 점수를 받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힌다. 그러나 부상 당한 다리로도 40kg 중량의 스쿼트를 50회 씩 10회 총 500회를 실시한 그의 노력이라면, 수상과 프로카드는 당연한 일일지도. 프로카드를 받은 그의 목표는 라스베이거스다. 그 때는 팔팔한 두 다리의 환상적인 근육을 다시 한 번 보여주기를!    

 

 

 

언제나 노력하고 즐기는 그녀 

피규어 그랑프리 & 보디빌딩 여자 1위 

이소영 Lee So-young 

 

천재는 노력하는 자를, 노력하는 자는 즐기는 자를 이길 수 없다 했다. 만일 천재가 노력하고 즐기기 까지 한다면? 이소영 선수를 보면 그 답을 알 수 있을 것 같다. 15년 머슬마니아 피규어 종목과  16년 보디빌딩 종목을 제패한 그녀가 3년만에 국내무대에 복귀했다. 스스로의 장점과 단점에 대해 묻자 단점 투성이라며 겸손해하는 그녀. 그러나 넓은 어깨와 남다른 광배근을 바탕으로 지난 3년간 단 하루도 빠짐없이 단련해왔다는 하체와 둔근이 더해져 피규어 그랑프리와 보디빌딩 1위라는 쾌거를 이루지 않았나 싶다. 

53세라는 나이에 걸맞지 않는 몸에, 평소 케톤 다이어트를 꾸준히 실행해 온 그녀이지만 복근 운동을 비롯해 식단과 유산소 운동의 병행이 쉽지 않았다는 이소영 선수. 그러나 이번 국내 대회에 맞춰 6월 마이애미 출전까지 계획 중인 그녀는 이번 기회에 보디빌딩, 피규어, 미즈비키니, 스포츠모델 총 4개 부문을 노리고 있다. 이번 국내 대회 직후 아끼는 선수 동생들과의 소주 2잔이 그렇게 달 수 없었다는 후일담에 이어서, 마이애미 대회 직후 그녀가 승리의 건배주를 높이 들 수 있기를 응원한다.  

 

 

 


슈퍼루키의 탄생 

커머셜 모델 여자 그랑프리 

이예나 Lee Ye-na 

 

슈퍼 루키가 탄생했다. 어려운 1위, 그랑프리를 그것도 첫 대회에서 해낸 혜성 같은 그녀, 바로 이예나 선수다. 특히 이번 대회는 관계자들 사이에서 쟁쟁한 선수들이 많다고 평이 자자했던, 상당한 수준의 대회였다. 그런 곳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확고히 드러낸 이예나 선수, 과연 어떤 선수일까. 

보디빌딩 레전드 설동근 선수의 지도 아래 단련된 이예나 선수. 176㎝의 큰 키에 과하지 않은 여성스러움이 돋보이는 그녀는 특히 선명한 복근을 바탕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과거 라운드 숄더로 인해 좁아 보이는 어깨를 가진 그녀였지만, 어깨와 등 운동에 집중해 상하체 밸런스를 잡으며 그랑프리의 바디를 가꿔나갔다. 다이어트를 위한 하루 3L의 수분 섭취로 상당한 생리현상 고통에 시달려야 했다고. 특히 서울에서 평택을 오가는 트레이닝 일정을 통해 인내를 배울 수 있었다고 하니, 그랑프리의 영광은 멋진 몸과 갈고 닦은 인내의 열매인지도 모르겠다. 앞으로 사람들에게 긍정 에너지를 줄 수 있는 건강 전도사가 되고 싶다는 그녀. 꿈을 위해 다양한 운동을 배우고, 이를 함께 나누겠다는 그녀를 보며 새로운 피트니스 스타의 탄생을 기대해 본다. 

 

 

 

 

 

즐겁게 걸어가라 

미즈비키니 그랑프리 

정유승 Jeong Yoo-seung

 

이번에도 맥스큐가 해냈다. 지난 4월호 머슬마니아 기대주 중 1명으로 꼽힌 정유승 선수가 미즈비키니 그랑프리가 된 것. 물론, 선수 본인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지만 왠지 맥스큐가 그녀를 키운 것만 같아 성장한 그녀가 대견할 따름이다. 그래도 2번째 도전인 만큼 체계적인 운동은 물론, 무대 매너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는 정유승 선수. 선수들의 의상을 예측할 수 없기에, 워킹과 포징에서 차별화를 두겠다는 전략으로 야구의 와인드업 자세와 부채 퍼포먼스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고 한다. 선천적으로 골반이 큰 그녀는 골반의 라인에 집중을 했고 그 결과 크기는 물론 모양까지 갖춘 완벽한 애플힙을 선보일 수 있었다. 거기에 어깨 운동을 더해 허리의 라인을 돋보이게 해 애플힙의 효과는 더욱 극대화되어 그녀에게 그랑프리를 선사했다. 다 정유승 선수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식단의 경우, 닭가슴살 외길인생에서 벗어나 돼지, 연어, 소고기, 오리 등 다양한 육류 섭취를 통해 피할 수 없으면 즐기는 식단을 진행했다고. 거기에 고구마, 퀴노아, 귀리 등을 곁들여 입맛과 건강 그리고 다이어트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었다. 이제 그녀의 다음 목표는 무엇일까? 역시 당장 6월의 마이애미 무대이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비키니 선수로 거듭나겠다는 정유승 선수의 다부진 포부가 마이애미 무대에서도 활짝 피어나길.    

 

 

 

피트니스 종목에서 발견한 머슬마니아의 보석 

피트니스 여자 1위 

이예진 Lee Ye-jin

 

국내 최고 권위의 무용 대회인 동아콩쿨과 이화여대 출신의 무용수 이예진 선수에게 머슬마니아는 어떤 의미였을까? 22년만의 새로운 도전이었다는 그녀는 무대에서 누구보다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지만 대회를 준비함에 있어서는 걸음걸이부터 바꿔야 했을 정도로 상당한 노력을 했다고 한다. 허벅지 근육이 예쁘게 자리잡지 않아 근육 라인을 바꾸기 위함이었다고 하는데,  사실 근육을 키우고 지방을 커팅한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지만 라인의 재배치는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 그만큼 상당한 노력이 더해졌으리라 짐작하며, 그녀의 수상이 결코 우연이 아님을 생각해본다. 등과 어깨를 단련하고 닭 가슴살과 현미밥, 샐러드를 시간에 맞춰 챙겨먹는 노력이 어색하고 어려웠지만 할 수 있다는 주문과 함께 결국 수상의 기쁨을 누리게 된 이예진 선수. 이번 대회를 함께 해준 여러 스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환하게 웃는 그녀를, 앞으로도 대회는 물론 매거진에서도 자주 만나볼 수 있기를 바란다.  

 

 

머슬마니아의 수상자의 인터뷰가 궁금하다면 맥스큐 6월호에서 만나보세요.

 

 

 

[출처] 맥스큐 MAXQ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맥스큐 MAXQ

맥스큐 MAXQ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