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놀기 위한 안내서

01 '힙지로' 을지로

을지로는 재미있는 동네다. 오래된 인쇄소와 세월의 향기를 풍기는 백반집이 즐비한 을지로 골목골목에 특유의 '갬성'으로 무장한 공간이 눈에 띈다. 어디에서 어떤 각도로 찍어도 그럴듯한 사진이 나오는 '핫 플레이스'부터 아티스트들의 아지트까지, '힙한' 사람들을 위한 '힙한' 동네라는 말이다.

  • style=box-sizing:

      에이스포클럽

      무려 60년간 한자리를 지킨 을지로의 '이화다방'이 재탄생한 공간. 상호명을 새긴 입구부터 액자까지, 이화다방의 자취는 보존한 채 주인장의 감성이 더해져 더욱 힙한 공간으로 업그레이드됐다. 인스턴트 다방 커피부터 일본식 하이볼 위스키, 고급 와인까지 세대를 아우르는 메뉴를 선보인다. 

      INFO. 서울시 중구 을지로 105 2층 / 토·일요일 휴무

    • style=box-sizing:

        유에서유

        파스타와 수제 맥주로 '인싸'들 사이에서 유명한 곳. 한쪽 벽면을 액자로 채워 넣어 분위기를 업그레이드했고, 천장은 드라이플라워로 로맨틱한 무드를 연출해 기념일에 와야 할 것만 같은 곳이다. 을지로를 거닐다 출출해질 때쯤 들어가면 좋다. 입구에서 반기는 강아지는 또 다른 매력 포인트. 

        INFO. 서울시 중구 수표로 65 / 오픈 평일 오전 11시 30분

      • style=box-sizing:

          커피한약방&혜민당

          을지로 고층 빌딩 사이 골목 뒤편에 자리한 레트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카페 두 곳. '설마 이런 데 카페가 있어?' 하는 의구심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사람 하나 겨우 지날 만큼 좁은 골목길을 사이에 두고 오른쪽엔 '커피한약방', 왼쪽엔 '혜민당'이 있다. 앤티크한 가구와 소품, 조명까지 디테일하게 신경 써 왠지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 속 '구동매(유연석 분)'가 가배(커피의 한자어)를 마시고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든다. 

          INFO.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12길 16-6 / 오픈 평일 오전 8시~밤 10시 30분(층에 따라 마감 시간 상이) / 대표 메뉴 필터 커피

        • style=box-sizing:

            아크앤북

            부영빌딩 지하에 위치한 책방. 최근 유행하는 뉴트로 트렌드를 반영한 인테리어가 인상적인 공간이다. 현대식으로 재해석한 복고풍 이미지와 영국에 온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키는 인테리어 덕분에 '포토 스폿'이 많다. 그중에서도 아치형으로 쌓아 올린 책 터널은 '아크앤북'의 상징과도 같은 공간. 책도 보고 인생샷도 건질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다. 

            INFO. 서울시 중구 을지로1가 87 / 오픈 매일 오전 10시~밤 10시

          style=box-sizing:

            을지로 OF

            을지로에 숨은 예술 전시 공간이다. 을지로3가역 인근에 있는데 워낙 골목 안쪽에 숨어 있어 찾기가 쉽지 않다. 조금은 스산한 분위기 탓에 공포스럽기도. 하지만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순간 생각이 바뀐다. 오래된 자개장이 손님을 반기는데 그 모습이 왠지 푸근하다. 전시 내용은 수시로 바뀐다고 하니 가기 전에 검색해볼 것. 

            INFO. 서울시 중구 을지로15길 5-6 경진빌딩 / 월·화요일 휴무 / 반려동물 동반 가능


            02 잊혀진 '갬성', 창신동

            창신동에는 어른부터 아이까지 여러 세대가 함께 놀 수 있는 공간이 있다. 겉보기엔 흔한 달동네 주택가지만 알고 보면 우리나라 봉제 산업의 역사와 연동돼 움직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 동대문 시장에 원단과 의류를 납품하는 하청 공장이 밀집해 있어 '와다다다' 하는 재봉틀 소리가 끊이지 않고, 짐을 한가득 실은 오토바이가 지나가는 걸 자주 목격할 수 있다.

            • style=box-sizing:

                동묘가라지

                주변에 인쇄소밖에 없어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자칫 지나치기 십상이다. 원래 판소리 소리꾼 최민종 씨가 창극단 운영을 위해 동대문 도매시장에 피자를 만들어 배달하던 곳이다. 직접 개발한 피자가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고, 수제 맥주 회사에 재직 중이던 동네 친구가 합세해 펍 스타일로 개조했다.

                INFO. 서울시 종로54길 17-10

              • style=box-sizing:

                  문구·완구 시장

                  동대문역과 동묘역 사이에 있는 완구 거리가 그 주인공이다. 규모는 그리 크지 않지만 양쪽으로 늘어선 장난감 가게를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어떤 가게에선 캐릭터 상품을, 어떤 가게에선 대형 완구를, 또 다른 가게에선 학용품을 전문으로 파는 식이다. 어린 시절 향수를 자극하는 복고 장난감도 있어 키덜트들에게 인기 만점 관광 코스다. 완구와 문구를 시중 가격보다 30~50% 정도 싸게 구입할 수 있다고 하니 이번 주말 자녀와 함께 놀러 가보는 것도 좋겠다. 

                  INFO. 서울시 종로구 종로52길 36 / 공휴일 휴무

                • style=box-sizing:

                    산마루 놀이터

                    45도 경사진 공포의 '회오리 길'을 올라가면 창신동 맨 꼭대기에 어린이 명소가 있다. 마치 골무를 연상케 하는 대형 정글짐이 특히 눈에 띈다. 곳곳에 줄로 엮어 만든 이색 구조물과 미끄럼틀, 시소 같은 흔한 놀이기구 대신 흙과 모래를 만지며 놀 수 있는 자연 친화적인 설계가 인상적이다. 놀이터라고 해서 어린이만 놀 수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창신동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이곳에서 야경을 감상해보는 건 어떨까? 

                    INFO. 서울시 종로구 창신동 23-350

                  • style=box-sizing:

                      백남준기념관

                      창신동을 창작 활동의 근원이자 마음의 안식처로 여긴 백남준이 성장기를 보낸 창신동 197번지 일대의 집터와 오래된 한옥을 매입해 조성한 기념관. 백남준의 방, 백남준 이야기, 백남준 뮤지엄, 백남준 카페로 구성돼 있으며 그의 유년 시절을 엿볼 수 있는 아이템들도 있다. 창신동 주민들이 백남준 카페를 공동으로 운영하는 등 주민과 호흡하는 기념관이라는 점이 특별함을 더한다. 

                      INFO. 서울시 종로구 종로53길 12-1 / 월요일 휴관

                    style=box-sizing:

                      이음피움

                      우리나라 섬유 봉제 산업의 역사를 그대로 담은 전시관. 봉제 거리 골목 끝에 자리 잡은 '이음피움'에서는 우수 봉제인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서울 패션 산업, 한국의 봉제 산업 역사를 조명하는 다양한 전시관이 구성돼 있다. 4층 바느질 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창신동의 자랑 절벽마을을 감상하는 것도 '이음피움'을 즐기는 또 다른 재미다.

                      INFO. 서울시 종로구 창신4가길 26

                      [출처] 우먼센스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우먼센스

                      우먼센스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