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원의 행복! 등산 갈 때 도시락 찾아가세요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전국 21곳으로 확대

본문이미지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이 21일부터 전국으로 확대된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각 지역 특산물을 담은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서비스를 전국 21개 국립공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메뉴는 무등산 정식, 변산반도 오디제육볶음, 공주알밤 소불고기, 돈육장조림 도시락 등 총 40여 가지다.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도시락 준비로 인한 번거로움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처음 시작됐다. 이후 다도해, 경주, 속리산, 가야산, 태안해안, 월악산 등 6개 국립공원으로 늘어났으며 환경 보전에 기여하는 이색 탐방 서비스로 국민들의 큰 호응을 얻어 이번에 전국 국립공원으로 확대됐다.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은 지역 특산물을 바탕으로 특색 있고 다양한 메뉴로 구성돼 산행 전 도시락 준비 부담을 줄여주고 먹는 즐거움까지 더해준다. 대표 메뉴로는 남도 한정식을 맛볼 수 있는 ‘무등산 정식’, 부안 특산물인 오디를 첨가한 ‘변산반도 오디제육볶음’, 계룡산 ‘공주알밤 소불고기’, 치악산 금돈을 활용한 ‘돈육장조림 도시락’ 등이 있다.
 
매번 산 아래 편의점에서 김밥 몇 줄 사서 올라가는 게 식상했다면 지역 특산물로 만든 친환경 도시락으로 가끔 호사(?)를 누리는 것도 좋을 듯하다. 일회용품 쓰레기를 줄이고 지역경제도 살리는 일석이조의 의미가 있다.

이용객은 카카오톡 ‘내 도시락을 부탁해’를 검색 후 이용할 공원을 선택해 업체를 통한 상담 및 주문 가능하며, 결제는 무통장 입금으로 가능하다. 산행 출발 지점 탐방지원센터에서 도시락을 수령하며, 맛있게 식사를 하시고 난 후 빈 용기는 하산 지점에 마련돼 있는 수거함에 반납하면 된다.
 
도시락 주문은 최소 이용일 하루전 오후 4시까지 주문해야한다. 이용 요금은 1개당 7000원~1만 원 사이다. 공원별로 서비스가 제공되는 만큼 제조 업체와의 카카오톡이나 전화 상담을 통해 이용 조건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국립공원 내 정해진 탐방지원센터가 있어 아무 곳에서나 찾아갈 순 없다. 도시락을 배급하는 센터를 미리 확인하고 그에 따라 등산 출발지를 정해야 한다. 환경부 국립공원공단 홈페이지 또는 탐방복지처(033-769-9555)로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각 지역특산물로 만든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가격은 7천 원~ 1만 원. 사진=국립공원공단 탐방복지처

[출처] 여성조선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여성조선

여성조선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