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의 실종 | 운동 열풍은 거세지만 그 비용은 개인이 지출하는 구조

운동의 중요성이야 말하자면 입만 아픈 일이지만 과거에도 그랬을까

스포츠코리아 판타지에 따르면 우리가 운동의 중요성을 

인식하기 시작한 것은 70~80년대였다고 한다

그때 마당이나 약수터에서 아침체조를 하거나 

깡통 역기를 드는 사람들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1945년 일본제국주의로부터 해방돼 50년 한국전쟁을 치렀고

50~60년대는 그 폐허 위에서 나라를 건설하느라 배를 곯던 시절이니 

운동은 언감생심이었을 게 당연하다.

사실 1980년대까지는 스포츠라기보다 체육이었다

성장기에 이루어지는 교육적 차원에서의 신체활동이었다

당연히 학교 울타리 안에서 행해지는 교과목의 성격이 강했고래서 졸업하면 운동할 기회가 현격히 줄게 마련이었다. _스포츠코리아 판타지

 


 

하지만 지금은 아주 딴판이다

최근 몇 년 새 불어닥친 운동 열풍이 제법 거세다

거리마다 헬스장요가센터필라테스 간판이 즐비하다

문화체육관광부 전국 등록·신고 체육시설업 현황에 따르면 

2000년대에는 전국에 3924개였던 헬스장이 

2018년에는 9046개로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홈트’ 관련 산업도 성장세다

이 말은 다른 한편으로 운동을 위한 비용이 만만치 않다는 뜻이기도 하다

 


 

‘2019 국민 생활체육 참여 실태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은 

월평균 8만 원에 달하는 돈을 운동 경비로

1년 평균 25만 2000원의 돈을 운동용품을 사는 데 쓴다고 한다.

생활체육은 말 그대로 건강을 지키기 위해 

일상적으로 생활 속에서 즐기는 체육을 말한다.

지금과 같은 운동 열풍은 긍정적 요소가 많지만 

개인이 그 비용을 지출하는 구조가 보편적인 만큼 여러 문제도 있다

비용을 들이는 것만큼 효과를 못 보는 경우

소득이 적거나 장애가 있어서 운동의 기회를 얻기가 어렵다는 경우 등… 

누구나 손쉽게 일상 속에서 즐겁게 운동하는 여건을 조성해야 

생활체육의 본래 목표가 제대로 달성될 것이다.



[출처] 유레카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유레카

유레카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