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원클릭연장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도서관 / 학교 / 대학 / 병원 / 공공기관 / 기업에서 많이보는 잡지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원클릭 연장
  • 잡지 맛보기 배너_생활문예대상수상작
  • 매거진F 13호 조개
  • 월간 샘터 4월호 - 앞으로의 50년
  • 매거진B(한글판) 3월호 라파
대량구독지원

[우편] 포포투 Four Four Two (한국판) + 사은품(스타빌로 이지젤펜)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주식회사볕
정간물코드 [ISSN] :   1976-1392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여가/취미, 스포츠/체육,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전월 20~22일 발행됩니다
정기구독가 (12개월) :  106,800 원 93,000 (13%↓)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당월호 미착시 재발송 요청은 발행사 정책상 당월안에 연락주셔야 처리 가능합니다

(예: 8월호 미수령시 8월안에 연락요망)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경우 지연되어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매월 1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나이스북 고객센터 : 02) 6412-0125~9 / nice@nicebook.kr









   포포투 Four Four Two (한국판) + 사은품(스타빌로 이지젤펜) 
   1년 정기구독 신청한 모든 독자  
   스타빌로 이지젤펜 세트 
   위 사은품 제공  
   2020-02-13 ~ 2020-05-31 

그립감이 좋고, 부드럽게 잘써지는 스타빌로 이지젤펜 입니다.

1개당 판매가 9,000원인 펜을 2개를 드립니다.  


* 상기 사은품은 품절 또는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 사은품 미선택시 임의로 발송됩니다.
* 정기구독 사은품은 일부 대형서점 및 온라인 서점에서 진행되는 판촉행사용 사은품과는 차이가 있으니 양지바랍니다.

 


정간물명

  포포투 Four Four Two (한국판) + 사은품(스타빌로 이지젤펜)

발행사

  주식회사볕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97*210mm (A4)  /   쪽

독자층

  중학생, 고등학생 , 일반(성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93,000원, 정가: 106,800원 (13% 할인)

검색분류

  스포츠/레저

주제

  여가/취미, 스포츠/체육,

관련교과 (초/중/고)

  체육, [전문] 체육(구기/투기/체조) ,

전공

  스포츠과학,

키워드

  스포츠,축구,k리그,해외축구,  




    


정간물명

  포포투 Four Four Two (한국판) + 사은품(스타빌로 이지젤펜)

발행사

  주식회사볕

발행일

  전월 20~22일 발행됩니다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첫호만 택배 나머지 우편 )

수령예정일

  보통 27일 전에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지역에 따라 도착시점은 차이가 있습니다)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브로마이드] 킬리앙 음바페, 엘링 홀란드, 이상민, 이동준

에디터 추천  
JOSE vs THE WORLD:모리뉴 시대는 정말 끝났을까? 스페셜원 사전에 포기란 없다  
K LEAGUE 2020 PREVIEW:K리그1 12개 팀 완벽 분석, K리그2 핵심 관전포인트
대전하나시티즌의길(feat.황선홍/허정무),설기현
팬들이 묻고 스타가 답한다:김보경 
리오 퍼디낸드:정상에 오르던 모스크바의 그날 밤...
빈티지풋볼 특집:유로96다이어리,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MANAGERS SPECIAL  
월드 베스트 100: 메시, 반 다이크 그리고 ...손흥민!  
메건 라피노: 세계 정복한 그녀, 트럼프와 썰전?! 
2019-20 UEFA챔피언스리그 16강 프리뷰
브랜든 로저스: 패자에서 승자로...레스터 부활 비밀을 파헤쳤다 
별뱅상 콩파니: 맨시티 떠난지 1년, 그날 그밤의 감격을 털어놓는다.
독점 인터뷰: 지우베르투 시우바, 산티 카소를라, 웨슬리 모라에스, 티무 푸키, 루시 브론즈, 장슬기, 박인혁, 김재성

[브로마이드] 손흥민, 조규성, 리오넬메시, 케빈 더 브라위너 




 







[COVER] 라파 베니테스: 유럽 떠나 동쪽으로 간 까닭은?
[FEATURE] 디에고 시메오네: 이 시대 또 다른 리더십, 축구 철학 해부
[FEATURE] 축구 명장 총출동: 에릭손, 퍼거슨, 벵거, 과르디올라, 스콜라리 외
[READ] ACL FINAL: K리그 없이도 뜨겁게 돌아가더라
[RISING K] 2020 찢고 나온 아이들: 송범근, 오세훈, 이동경, 김대원 



 







[COVER STORY] 위르겐 클롭이 말하는 클롭의 모든 것
[EXCLUSIVE] 팬들이 묻고 스타가 답한다: 킹영권, 이보다 솔직할 수는 없다!
[FEATURE] 자금 세탁: 축구 시장에서 검은 돈이 하얗게 세탁되고 있다
[PICTURE SPECIAL] 화성에서 평양까지, 벤투호 10일
[READ] 리버 vs 보카: 지구상 최고 혈전, 수페르클라시코 가다

[브로마이드(40x57cm)] 이강인, 황희찬, 정승원, 킬리앙 음바페 



 







[COVER STORY] 토트넘홋스퍼 특집
감독, 선수, 새 구장... 이제 트로피만 남았다!
[FEATURE] 리버풀 유럽 정복기: 달글리시 & 파비뉴 생생 증언
[FEATURE]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의 모든 것 + 유럽 BIG 8 분석
[READ] 역대급 우승 경쟁: 전북현대 vs 울산현대
[EXCLUSIVE] 호나우두, 정정용, 박항서, 데쿠, 데클란 라이스 등

[브로마이드(40x57cm)] 권창훈, 황의조, 마타이스 데 리흐트, 해리 케인 



 








[442.list] 프리미어리그 역사에 남을 대승 10선   2019년 10월

[포포투=Sam May]

왓포드와 경기에서 맨체스터시티가 두 골을 더 넣었다면(8-0) 프리미어리그 역사는 바뀔 뻔했다. 맨체스터시티뿐만 아니다. 한 경기 10득점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했던 팀이 여기 또 있었다. 

 


1. 블랙번 7-0 노팅엄포레스트(1995)
1995년 11월 노팅엄포레스트는 25경기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었다. 하지만 블랙번 홈구장 이우드 파크에 온 순간 그 기록은 완벽하게 지워졌다. 앨런 시어러는 해트트릭을 기록했고 라르스 보히넨은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마이크 뉴웰과 르 소 역시 노팅엄의 골망을 흔들었다. 리그 경기를 압도한 블랙번이지만 유럽대항전에서는 노팅엄이 한 발 앞섰다. 노팅엄은 UEFA컵 8강전에 진출했고 블랙번은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탈락의 수모를 겪었다.

2. 아스널 7-0 에버턴(2005)

아스널은 2004-05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서 당시 4위로 시즌을 마친 에버턴을 7-0으로 이기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로빈 판 페르시, 로베르 피레(2골), 에두, 파트리크 비에라, 데니스 베르캄프, 마티유 플라미니까지 6명이 득점에 성공했다. 그해 아스널은 맨체스터유나이티드에 12점 뒤진 채 시즌을 마감했고 에버턴은 충격적인 대패에도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냈다. 에버턴의 순위는 17위를 기록한 1년 전에 비하면 아주 훌륭했다. 


3. 노팅엄포레스트 1-8 맨체스터유나이티드(1999)
또다시 노팅엄이다. 맨체스터유나이티드는 1999년 2월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가장 큰 점수 차의 원정 승리를 거뒀다. 노팅엄의 시작은 나쁘지 않았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드와이트 요크에게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곧바로 앨런 로저스가 동점 골을 넣었다. 7분 뒤 맨유의 앤디 콜에게 역전 골을 내줬을 때까지만 하더라도 괜찮은 흐름이었다. 후반전에 다시 요크와 콜이 골을 넣었지만 1-4 점수도 그리 나쁜 편은 아니었다. 하지만 맨유엔 올레 군나르 솔샤르가 있었다. 후반 27분 교체 투입된 그는 경기 종료 10분을 남겨두고 무려 네 골을 퍼부었다. 이는 아직 교체 투입된 선수의 최다 골 기록이다. 노팅엄포레스트는 그 시즌 강등을 당했고 아직 프리미어리그에 돌아오지 못했다. 반면 알렉스 퍼거슨의 맨유는 당시 잉글랜드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팀이었다.

4. 미들즈브러 8-1 맨체스터시티(2008)

2007-08시즌 마지막 경기는 스벤 예란 에릭손에게 잊을 수 없는 상처다. 물론 그 경기가 아니었어도 크리스마스 이후로 부진이 계속되면서 에릭손과 맨체스터시티의 결별은 예상할 수 있었다. 맨체스터시티를 만난 미들즈브러는 폭격을 퍼부었다. 알폰소 알베스가 해트트릭을 기록하고 스튜어트 다우닝이 2골을 넣었다. 이어 아담 존슨, 파비오 호쳄바크, 제레미 알리아디에르가 20분 사이에 골을 넣으면서 맨체스터시티는 맥없이 무너졌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가 이끌던 미들즈브러는 당시 13위로 시즌을 마쳤지만 그다음 시즌 강등을 당했다. 


5. 첼시 8-0 위건(2010)
첼시는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면 리그 우승을 확정할 수 있었다. 너무 압도적으로 이긴 것이 문제였을 뿐이다. 디디에 드로그바는 해트트릭했고 니콜라스 아넬카가 2골을 넣었다. 애슐리 콜, 살로몬 칼루, 프랭크 램파드 역시 득점하며 위건에 재앙을 안겼다. 위건은 그 시즌 득점보다 실점이 42골 더 많았지만 놀라운 건 그들이 거둔 최악의 시즌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6. 맨체스터시티 8-0 왓포드(2019)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4번 있었던 8-0 경기 중 하나다.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는 실로 놀라웠다. 다비드 실바는 52초 만에 골을 넣었고 18분 만에 세르히오 아구에로, 리야드 마레즈, 베르나르두 실바, 니콜라스 오타멘디가 골을 터트리며 5-0으로 앞서나갔다. 왓포드는 후반전 3분 만에 또다시 무너졌고 결국 베르나르두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했다. 그 경기에서 케빈 더 브라위너를 막을 선수는 아마 어디에도 없었을 것이다.

7. 첼시 8-0 애스턴빌라(2012)

2012년 12월 애스턴빌라는 첼시에 완패했다. 루카스 피아존이 경기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놓치지 않았더라면 더 큰 점수 차이가 날 수도 있었다. 일주일 전 애스턴빌라는 리버풀을 안필드에서 3-1로 꺾으며 자신감에 넘쳐 있었다. 하지만 페르난도 토레스가 경기 시작 3분 만에 애스턴빌라의 자신감을 무너트렸다. 다비드 루이스, 브라니슬라프 이바노비치가 전반에 골을 넣었고 프랭크 램파드, 하미레스(2골), 오스카, 에당 아자르가 후반에 골을 넣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한 경기에 7명이 골을 넣은 것은 전무후무한 일이다. 


8. 뉴캐슬 8-0 셰필드웬즈데이(1999)
1999-00시즌 뉴캐슬은 개막 후 5경기에서 4패를 하며 당시 감독인 루드 굴리트와 이별했다. 후임으로 바비 롭슨이 팀을 맡았고 셰필드웬즈데이전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앨런 시어러는 감독 데뷔를 치른 바비 롭슨에게 잊지 못할 선물을 안겼다. 앨런 시어러는 5골을 넣었고, 아론 휴즈, 키론 다이어, 게리 스피드가 연속골을 넣었다. 최고의 데뷔전을 치른 바비 롭슨이었다. 하지만 그들은 결국 11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9. 토트넘 9-1 위건(2009)

토트넘은 2009-10시즌 4위를 차지했다. 1962년 이후 처음 유럽대항전에 나간 시즌이었다. 맨체스터시티보다 승점 3점을 앞선 채 시즌을 끝냈기에 이 대승이 순위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다. 그 경기에서 위건은 ‘전반전에’ 나쁘지 않은 경기력이었다. 겨우 0-1로 뒤진 채 후반전을 맞이했다. 하지만 후반전에 위건은 저메인 데포의 발끝을 막지 못했다. 데포 혼자 5골을 넣었고 애런 레넌, 데이비드 벤틀리, 니코 크란차르도 데포의 공격을 도왔다. 토트넘은 이 경기에서 프리미어리그에서 9골을 넣은 두 번째 팀이 되었다. 


10. 맨체스터유나이티드 9-1 입스위치(1995)
1994-95시즌 초 입스위치가 맨체스터유나이티드를 3-2로 이겼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이는 많지 않을 것이다. 입스위치는 당시 한 시즌 동안 7승밖에 거두지 못했고 결국 최하위를 기록하며 강등당했다. 맨체스터유나이티드와 2차전은 프리미어리그 역사에 남을 경기였다. 이 리스트의 다른 경기와는 달리 맨체스터유나이티드는 다양한 시간대에 득점을 올렸다. 앤디 콜이 5골, 마크 휴즈가 2골, 로이 킨과 폴 인스가 각각 한 골씩 넣으며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103년 역사에 가장 큰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리그 우승컵은 블랙번 몫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출처] 포포투 Four Four Two (한국판) (2019년 10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베스트일레븐 Best Eleven
  


더그아웃 매거진
  


점프볼 Jump Ball
  


골프 다이제스트 Golf Digest + 사은품(타이틀리스트 PRO V1-한 더즌(12개)) (한국판)
  


골프 다이제스트 Golf Digest + 사은품(타이틀리스트 PRO V1-한 더즌(12개)) (한국판)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