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카테고리
한겨레21
정기구독가[12개월] :  250,000 원 225,000 (10%↓)
발행사
한겨레신문사
정간물코드[ISSN]
1228-4017
정간물유형
잡지   [Paper]
발행국/언어
한국 / 한글
주제
시사/뉴스, 언론/미디어, 국가/정치,
관련교과
사회 (정치/경제/사회),
관련영역
사회탐구,
발행횟수
주간 (50회)
발행일
매주 월~화요일에 발송됩니다.
장바구니 관심목록
카카오 문의상담 잡지맛보기







 




정간물명   한겨레21
발행사   한겨레신문사
발행횟수 (연)   주간 ( 50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57*188mm (B5)  /   쪽
독자층   고등학생 , 일반(성인), 직장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225,000원,      정가: 250,000원 (10% 할인)
검색분류   시사/뉴스/정치
주제   시사/뉴스, 언론/미디어, 국가/정치,
관련교과 (초/중/고)   사회 (정치/경제/사회),
전공   사회학, 언론학, 정치학, 외교학,
발행일   매주 월~화요일에 발송됩니다.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 / nice@nicebook.kr)





* 표지를 클릭하시면 내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푸틴의 침략전쟁은 응징될까

이것은 제노사이드다



검찰개혁, 민주당의 자충수와 검찰의 오만

애플은 왜 <파친코>에 1천억원을 배팅했을까

코로나19 봉쇄 뒤, 아수라장 된 상하이의 아우성

윤석열 내각의 찬스 쓰는 아빠들








좋아 빠르게 가
윤석열의 안 들려 리더십

이번에도 또렷한 지역 투표, 이유는?

중상을 입고도 안 아프다는 민주당

이준석에게 띄우는 장애인단체 활동가의 편지

가장 문학성 짙은, 중국 70후 작가 아이 인터뷰








대선, 지워진 목소리들

미국 중심 흔들려는 푸틴의 도박
보훈처도 포기한 독립유공자 후손을 찾아내다
k-드라마 떡밥 진화의 역사
정치인이 통치자가 되는 3월9일








사니까 집이다








인구감소지역 89곳 600명 설문조사
빛나지 않는다는 너에게

페미사이드21 - 그 자살은 타살이었다

가족리스크 대응, 청와대 이후의 예고편

이재명·윤석열 후보의 장애인 정책 비교

칠레 35살 급진좌파 보리치 대통령 당선










웅크린 영혼
은둔 청년 25명 리포트

전두환, 용서받지 못한 자

대선 100여 일, 민주·국힘의 선대위 쇄신

"쌤 페미죠?" 그냥 유난한 아이의 궁금증?

OTT 혼돈 시대, OTT 초보를 위한 가이드




달걀껍데기를 왜 버려?   2022년 07월

❶두 달 넘게 모은 달걀껍데기.

 

❷달걀껍데기에 식초를 부으면 격렬한 화학반응과 함께 거품이 인다.

 

❸시간이 지나 안정되면 달걀껍데기가 식초에 녹아 칼슘 액체비료가 만들어진다.

 

조금씩 철들기 시작하며 내 나름대로 정립한 소신 가운데 하나가 ‘공장에서 만든 약은 웬만해선 먹지 않는다’는 것이다. 감기 걸렸을 때처럼 의사가 내 이름으로 된 처방전을 써줘 약사가 조제한 약은 제외하고 일반의약품 따윈 안 먹는다. 인공적으로 각종 성분을 조합해 만든 공장 약에 과연 내 몸에 좋은 성분만 들었을지 믿음이 가지 않는 탓이다. 언론에서 본 내가 아는 믿을 만한 전문가들은 죄다 어지간하면 약을 먹는 대신 음식을 통한 고른 영양 섭취가 더 바람직하다고 하더라. 쉰 줄에 접어들고 보니 주변에선 루테인이니 비타민D니, 오메가3 등을 다들 챙겨 먹기 바쁘지만, 나는 모른 척한다.

 



내 밭에 농약은 물론이고 화학비료를 전혀 쓰지 않는 데엔 이런 외고집이 크게 작용한다. 모종 심은 뒤 질소비료를 팍팍 넣으면 어린 개체가 급성장하며 각종 해충의 도발을 이겨낸다는 사실을 모르지 않는다. 하지만 작물은 본디 그리 크지 않는다. 그게 자연이다. 화학비료를 쓸 바엔 동네 마트에 가서 상업농가가 농약과 화학비료를 듬뿍 넣어 기른 싱싱한 채소를 돈 내고 사 먹는 게 차라리 경제적이다.

 



그렇다고 밭에 영양분을 주지 않고 작물이 잘 자라기를 바라는 건 도둑놈 심보다. 갈수록 엔트로피가 증가하는 밭의 진행 속도를 늦추고 상태를 유지하려면 밭 바깥에서 투입하는 에너지가 필수적이다. 우선 4월에 밭 갈기 전 썩은 닭똥과 톱밥 등이 듬뿍 든 퇴비를 사다 뿌려준다. 모종이 제자리에 뿌리를 잘 내렸다 싶으면 또 퇴비를 사다 뿌리 주위에 웃거름한다.

 



또 다른 비장의 무기가 있다. 칼슘 액비(액체비료)다. 얘도 인터넷에 검색하면 공장에서 만든 제품을 여럿 판다. 안 산다. 나는 내 손으로 만든다. 달걀껍데기에 칼슘이 얼마나 풍부한데 그걸 돈 주고 산단 말인가. 액비 제조법은 간단하다. ①한두 달 동안 달걀찜과 달걀프라이, 달걀말이에 흰자와 노른자를 빼앗기고 남은 껍데기를 버리지 않고 모아 잘 말린다. ②달걀껍데기를 잘게 부수거나 분쇄기에 간다. ③식초를 붓는다. 산 성분과 칼슘이 만나 첫눈에 반한 연인처럼 격렬하게 반응한다. ④하룻밤 지나면 달걀껍데기가 식초에 녹아 액화한다. ⑤물에 1:100 정도로 희석한 뒤 농업용 분무기에 넣어 살포한다.

 



칼슘 액비는 작물의 면역력을 높여주고 성장을 촉진하며 장마철 물러 터지는 현상을 막아준단다. “뿌리에 주기보단 잎에 분무해야 훨씬 빨리 흡수된다”는 게 나보다 앞서 달걀 비료를 만들어 쓴 선각자들의 조언이다. 노년을 향해 달리는 내 뼈마디에서 칼슘 빠져나가는 건 몰라도 칼슘 액비에 젖은 작물이 지르는 즐거운 비명은 내 귀에 들린다. 해마다 써봤는데 나름 효과가 좋다.





달걀껍데기를 왜 버려?

한겨레21

게으름이 준 뜻밖의 선물

한겨레21

아름답게 어긋날 용기

한겨레21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한겨레21

‘바람의 언덕’에 날아온 겨울 손님

한겨레21

코로나와 함께 하는 ‘다시 일상’은 어떤 일상인가

한겨레21

겨울밭에서 준비 중인 찬란한 탄생

한겨레21

팬데믹 위에서 춤추게 하라

한겨레21

[출처] 한겨레21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시사IN(시사인)
월간조선
신동아
시사저널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Le Monde Diplomatique (한국판)
주간경향
월간 중앙
주간조선
주간동아
지방정부
더스쿠프 The Scoop
3D 프린팅 (3D PRINT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