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도서관 / 학교 / 병원 / 은행 / 미용실 / 카페에서 많이보는 잡지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 매거진B 3월호 BANGKOK
  • 우먼센스 3월호
  • 이 달에 만난 사람 l 배우 예수정
  • MAXQ 11월호-재건타투 A to Z
대량구독지원

   > 국내잡지 > 경제/경영/마케팅





[우편] 매경 이코노미 Economy
발행사 :   매일경제신문사
정간물코드 [ISSN] :   1599-5941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경제/무역,
발행횟수 :   주간 (연50회)
발행일 :   매주 수요일 정도에 받아볼 수 있습니다.
03월호 정기발송일 :
정기구독가 (12개월) :  200,000 원 160,000 (2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국내 제일 최다부수 주간지, 매경이코노미는 1979년 국내 최초 경제 주간지로 창간, 32년 한 세대가 지나는 동안 최정상 주간지로 자리를 잡았다. 매경이코노미는 경제지와 시사지를 통틀어 발행부수와 정기구독자 등 몯든 면에서 1위를 자랑한다. 명품 주간지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오피니언그룹에 경제화두를 던지는 동시에 투자자들에게 재테크 안내자 역할을 충실히 해온 덕분이다. 산업 분석 뿐 아니라 재계의 숨은 얘기들을 전달하며 독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해 줬다. 30여녕 동안 매경이코노미는 재계의 부침과 산업 흥망의 산증인이었다.

정간물명

  매경 이코노미 Economy

발행사

  매일경제신문사

발행횟수 (연)

  주간 (연50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57*188mm (B5)  /   쪽

독자층

  일반(성인), 직장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160,000원, 정가: 200,000원 (20% 할인)

검색분류

  경제/경영/마케팅

주제

  경제/무역,

관련교과 (초/중/고)

  사회 (정치/경제/사회/문화), [전문] 상업(기업/회계/무역),

전공

  경제학,

키워드

  경제지, 주간지, 경제잡지,,  




    

최근호 정기발송일( 03월호) :

정간물명

  매경 이코노미 Economy

발행사

  매일경제신문사

발행일

  매주 수요일 정도에 받아볼 수 있습니다.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채용 패러다임 바뀐다

CEO 라운지
매경이코노미 선정
'대한민국 100대 CEO' 그들은 누구?

스페셜 1
'학현학파 아니면 명함 못 내밀어' 문정부 장악한 '학현학파' 누구?

스페셜 2
中 지금 올라타고 美 조정은 매수기회···머니테크 이제 해외증시

토픽
강화된 외감법에 대기업마저 '회계포비아'···20곳 상장폐지 위기 



 







超연결, 세상이 바뀐다

CEO 라운지
모바일게임·신사업 두 마리 토끼 잡았다
NHN엔터 이준호 회장·정우진 대표

스페셜 1
그렌저·BMW '등록 1위' 쏘렌토 '잔존가치 TOP' 중고차의 세계

스페셜 2
미디어 커머스 글로벌 최강자 도전하는 CJ ENM의 비밀병기

Case Study
'커피계의 애플' 핸드드립 장인 커피만 고집하는 블루보틀 성공비결




 







스마트시티

CEO 라운지
숙원사업 GBC 급물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스페셜 1
'1020 사로잡아라' 유튜브 크리에이터 된 기업들

스페셜 2
현대+대우 메가조선소 탄생···조선업계 볕들날 올까

버즈
오너 아들 검찰 기소에 연초부터 뒤숭숭 하이트진로 



 







차세대 수소전기차

CEO 라운지
정부·학계·금융CEO 두루 거친
김기홍 JB금융지주 신임 회장

스페셜 1
소비자 모두 불행한 소득주도성장 '노동쇼크'

스페셜 2
'폭망' 개미투자자를 위한 2019 新주식 투자법

Case Study
타이어 명가에서 자율주행업체로 깜짝 변신 '콘티넨탈' 



 







 



 







안전자산 재테크

CEO 라운지
제2 아마존 꿈꾸는
김범석 쿠팡 대

스페셜 1
미술품·와이셔츠·포르쉐 '무엇이든 빌려드립니다' 구독경제 전성시대

스페셜 2
일시적 조정? 구조적 위기? '슈퍼사이클' 한풀 꺾인 반도체

트렌드
의류청정기·토스·싼타페·위워크···매경이코노미 선정 2018 히트상품 




 








5G 시대 열렸다 | 韓 세계 첫 상용화…5G 출발은 갤럭시S10   2019년 04월

 

4월 3일 오후 11시부터 이통 3사가 5G 스마트폰을 개통했다. <연합뉴스>

 

5G 시대가 열렸다. 

 

4월 3일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 스마트폰을 동시에 개통했다. 삼성전자 갤럭시S10은 세계 첫 5G 스마트폰이 됐다. 

 

당초 삼성전자와 국내 이통사는 3월 말 내놓을 계획이었으나 품질 안정화 작업 문제로 인해 시기가 다소 지연됐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국내 전파연구원의 전파 인증을 서둘러 마무리했고 이통사가 핵심 테스트를 완료하며 지연을 최소화했다. 

 

이로써 한국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 국가’라는 타이틀을 확보하게 됐다. 미국 버라이즌이 4월 4일부터 5G를 상용화하겠다고 발표했지만 국내 이통 3사가 하루 앞선 3일 5G 스마트폰을 개통하면서 ‘세계 최초’ 타이틀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국내 1호 5G 가입자는 상징적인 인물로 채워졌다. SK텔레콤 1호 고객은 엑소(EXO) 멤버 백현과 카이, 피겨 선수 김연아, e스포츠 선수 이상혁(페이커), 31년 최장기 고객 박재원 씨, 뇌성마비를 극복한 윤성혁 수영선수 등 6명이다. SK텔레콤은 이들을 첫 5G 가입자 겸 홍보대사로 선임하고 ‘갤럭시S10 5G’를 전달했다. KT는 대구에 거주하는 KT 직원의 배우자 B씨, LG유플러스는 유튜버 김민영 씨가 첫 5G 고객이 됐다. 

 

▶버라이즌보다 앞당겨 세계 최초 5G 상용화 

 

5G 서비스 지역 제한적…실질 요금 올라 주의 

 

5G 개통과 함께 이통 3사의 요금제도 확정됐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최저 5만5000원(VAT포함)부터 시작하는 5G 요금제를 선보였다. 

 

이통 3사 중 가장 먼저 요금제를 공개한 것은 LG유플러스다. 월 5만5000원·7만5000원·8만5000원·9만5000원으로 요금 구간을 세분화했다. 

 

LG유플러스 5G 요금제 4종은 월 5만5000원에 9GB(소진 후 1Mb㎰ 속도 제한)를 제공하는 ‘5G 라이트’, 월 7만5000원에 150GB(소진 후 5Mb㎰ 속도 제한)를 제공하는 ‘5G 스탠다드’, 월 8만5000원과 9만5000원에 연말까지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하는 요금제로 구성됐다. 

 

KT는 8만원 이상 요금으로 구성된 슈퍼플랜 4종 요금제를 공개했다. 베이직(8만원), 스페셜(10만원), 프리미엄(13만원) 등 3종. 모두 데이터 완전 무제한이다. 

 

SK텔레콤은 일반형·실속 무제한형·완전 무제한형 등 총 4종의 5G 요금제를 내놨다. 일반형 요금제 ‘슬림’은 월 5만5000원에 데이터 8GB를 사용할 수 있다. 데이터 소진 시 1Mb㎰ 속도로 무제한 이용 가능하다. 실속형 무제한 요금제 ‘5GX스탠다드’는 월 7만5000원에 데이터 150GB를 제공한다. 데이터 소진 시 5Mb㎰ 속도로 무제한이다. 

 

완전 무제한 요금제 ‘5GX프라임’ ‘5GX플래티넘’은 프로모션을 통해 올해 6월 말까지 가입하면 각각 월 8만9000원·12만5000원에 올 12월까지 무제한 데이터를 쓸 수 있다. 프로모션을 적용하지 않을 시 5GX프라임은 월 9만5000원에 데이터 200GB, 5GX플래티넘은 월 12만5000원에 데이터 300GB다. 

 

이통사가 잇따라 5G 요금제를 출시했지만 5G 폰 구매 전 주의사항이 있다. 5G에 특화된 서비스가 여전히 부족하고 5G 통신망이 아직 제대로 구축되지 않았다. 당장 5G가 터지는 곳은 수도권과 광역시 등 일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강승태 기자 kangst@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2003호 (2019.04.10~2019.04.16일자) 기사입니다] 




[출처] 매경 이코노미 Economy (2019년 04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매거진 B(한글판) Magazine B, 매거진비
  


이코노미스트
  


이코노미스트
  


동아 비즈니스리뷰(DBR : DongA Business Review)
  


동아 비즈니스리뷰(DBR : DongA Business Review)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